상단여백
HOME 행사 모임 인물 인물동정
김제~부안간 송전철탑공사 ‘주민의견 적극 반영’ 촉구박병래 의원 5분 자유발언

 

부안군의회 박병래 의원(부안읍․행안면 선거구)은 제283회 부안군의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를 통해 김제 ~ 부안간 송전철탑공사에 대해 △ 스포츠파크 ~ 부안변전소까지 1.5km 구간에 대해서도 송전선로를 지중화하도록 촉구하는 5분 자유발언을 하였다.

박병래 의원은 5분발언에서 한국전력공사가 전라북도 서북지역의 계통보강과 지속적인 부하 증가에 따른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김제 ~ 부안간 송전철탑공사는 부안군민들의 희생을 담보로 추진되고 사업이라고 지적하면서,

지난 2015년에도 부안군의회는 “부안 송전철탑 공사 ‘주민의견 적극 반영’ 촉구 건의문”을 채택하여 부안남초등학교 옆을 지나는 송전철로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부안남초등학교 ~ 스포츠파크’까지 1.4km구간을 지중화하는 성과를 이루어냈지만,

왕가산 인근 주변마을 주민들은 기존 정읍 ~ 부안간 송전철탑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도 신규로 김제~부안간 송전철탑이 설치된다면 주민들의 삶은 더욱 피폐해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하였다.

이에 정부 정책이 원자력발전 및 화력 발전 등 국민들의 삶의 질을 훼손하는 시설을 줄여가는 기조를 보이고 있는만큼 우리 부안군도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서 관련 기관과 협조하여 신규로 설치하는 송전철탑의 지중화라는 ‘주민 의견’이 한국전력공사 송전철탑 공사 계획에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촉구하며 5분 발언을 마쳤다.

 

 

조봉오 기자  ibuan114@naver.com

<저작권자 © 부안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봉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