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부안해경, 민간 협력 구조능력 강화를 위한 간담회 개최

부안해경서(서장 김주언)은 다음달 1일까지 민관 협력 구조능력 강화를 위한 부안해양경찰서 소속 민간 구조세력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민간 구조세력은 지역사회 해양안전 확보를 위해 바다사정에 정통한 어민 등 해양종사자로 구성되어 해양경찰과 협력해 해상에서 발생하는 각종 사고에 초동대응부터 수색․예인에 참여하는 등 해양경찰의 든든한 파트너로 부안관내에는 민간구조대원이 329명이 등록되어 활동을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 21년 민간구조세력 활동 활약상 및 관할 내 주요 사고 ▲ 구조사례 공유 ▲ 응급처치 및 로프구조술 등 교육 ▲ 민간해양구조대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 청취 ▲ 지원방안 설명 등을 통해 소속감 고취와 민․관 협력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부안해경 관계자는 “민간 구조세력의 헌신적인 활동으로 인해 구조실적이 증가함으로써 해양경찰이 바다에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데 큰 힘이 되고 있으며, 이번 간담회를 통하여 협조체계를 보다 더 긴밀하게 유지하여 수난구조체계를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 이라고 밝혔다.

부안인터넷신문  webmaster@buan114.com

<저작권자 © 부안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안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