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권익현 부안군수 재선 연임 성공

더불어민주당 권익현 부안군수 후보가 압도적 표차로 당선됐다.

최종 득표는 권익현 후보 15,351표(57.7%), 김성태 후보 1,394표(5.2%), 김성수 후보 9,859표(37.0%)이다. 선거인수 45,614에서 무효 890, 기권 18,120이 집계됐다.

고창군수 선거에서 1위 민주당 심덕섭 후보와 2위 무소속 유기상 후보 표차가 815표에 비하면, 부안군수 1, 2위 후보 표차는 5492표로 압도적 지지를 받아 당선된 것이다.

이로써 권익현 군수 당선인은 부안군 최초 재선 연임에 성공했다. 권 당선인은 배우자 장경숙 여사와 아들 둘을 두고 있다.

 

 

[권익현 부안군수 당선인 감사 인사말]

 

존경하는 부안군민 여러분!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미래 100년 부안발전을 위해 한번 더 권익현을 선택해 주시고 부안의 대도약 시대를 열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무엇보다 부안군 사상 첫 연임 재선군수로 많은 성원과 지지를 보내주시고 새로운 부안, 대도약 부안의 발판을 마련해 주셔서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아울러 부안을 위해 함께 경쟁해주신 김성태 후보, 김성수 후보님께도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번 선거는 참으로 힘든 선거였습니다.

선거 초반부터 악의적 네거티브가 판을 치고 허위사실이 마치 진실인양 호도되면서 유권자들의 눈과 귀를 흐리는 혼탁한 싸움의 연속이었습니다.

그러나 우리의 역사와 세계의 역사 속에서는 언제나 진실이 승리했습니다.

이번 선거 역시 네거티브 및 허위사실이 아닌 정책과 비전을 바탕으로 한 진실의 승리이자 위대한 부안군민의 승리입니다.

이제 우리는 그간의 모든 갈등과 반목을 접고 지역발전을 위한 ‘부안 대도약 시대’라는 대승적 가치를 위해 모두 한 마음으로 뭉쳐야 합니다.

저부터 한 분 한 분 모든 부안군민을 섬기며 부안 대도약의 시대를 반드시 열겠습니다.

우리 부안은 사상 첫 연임 재선군수 탄생으로 지역발전의 획기적 기회를 마련했습니다.

민선7기 지난 4년간 부안발전을 위해 뿌린 씨앗은 이제 줄기가 올라오고 있습니다.

민선8기 4년 동안 부안발전의 찬란한 꽃을 피우고 탐스런 열매를 수확하고 또다시 미래 100년 지속가능한 부안의 씨앗을 뿌리겠습니다.

희망과 기회가 넘치는 풍요로운 부안의 기반을 다지겠습니다.

민선8기 부안군은 선하고 가슴 따뜻한 사람들이 행복한 사회, 원칙과 정도를 지키는 사람들이 우대받는 사회, 변화하고 혁신하는 사람들이 성공하는 사회가 될 것입니다.

우리 부안의 풍부한 자원으로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지역경제를 살려 사람과 돈, 기업이 몰려오는 희망의 부안을 만들겠습니다.

민간자본 1조원 유치와 수소·해상풍력 그린에너지산업 육성,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등을 통해 좋은 일자리가 넘쳐나는 생동의 부안을 만들겠습니다.

격포 대규모 관광단지 개발과 궁항 마리나항만 연계 크루즈 기항지 조성, 2023 새만금 세계잼버리 성공 개최 등을 통해 부안 관광산업의 르네상스 시대를 열겠습니다.

부안터미널 복합커뮤니티센터와 부안터미널 종합정비사업, 매화풍류마을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으로 부안의 도심을 새롭게 창조하겠습니다.

부안형 푸드플랜 구축과 부안 푸드앤 레포츠타운 조성, 농작물 재해보험 농가부담금 제로화 등으로 농어업 및 농어촌에 활력을 불어 넣겠습니다.

어린이와 청년, 여성, 어르신은 물론 장애와 비장애가 함께 동행하는 따뜻한 부안을 실현하겠습니다.

이제 우리 부안은 과거보다는 미래로, 정체보다는 혁신의 길로 갈 것입니다.

그 길의 주인공은 바로 부안군민 여러분입니다.

부안군민 여러분들이 언제 어디서나 부안사람이라 행복하다고 당당하기 이야기할 수 있는 자랑스러운 부안을 만들겠습니다.

부안군민의 소득을 더 올리고 삶의 질을 더 높여 모두가 행복한 서해안 중심도시 부안을 꼭 이끌겠습니다.

새로운 부안의 시작 부안군민 여러분께서 함께해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조봉오 기자  ibuan114@naver.com

<저작권자 © 부안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봉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