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행정
부안읍 주민자치센터 문예창작반 이원기씨, 제16회 중원문학상 최우수상 수상

부안읍 주민자치센터 문예창작반 수강생 이원기 씨가 제16회 『중원문학상』 전국 공모전에서 최우수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지난 9월 수필 「착지」 외 1편을 응모하여 오늘의 영광을 거머쥐었으며, 이를 통해 문향 부안의 위상을 다시 한번 높였다.

심사위원은 심사평에서 “진정성이 밴 글이어야 독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으므로 수필 쓰기는 인격도야의 과정이라고도 할 수 있다. 고된 훈련과정에서 때때로 교관의 명령에 따라 불렀던 <어머님 은혜>를 통해 ‘진자리 마른자리’의 큰 의미를 깨달았던 필자는 60 언저리에서 담담하게 그 시절을 회상하며, 그래도 그때가 인생에 최고의 절정기였음을 고백한다.

아울러 공수훈련 보다 더 어려웠던 것은 자본의 세파에 적응하기였다고 저간의 일을 털어놓는다. 그러나 지금, 필자는 수필을 쓰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는 예비 작가, 부디 그 노력이 헛되지 않고 반드시 좋은 결과로 맺어지길 바라마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편 이원기 씨는 현재 부안읍 주민자치센터 문예창작반에서 시와 수필 공부를 하고 있으며, 솔바람소리문학회와 부안독서회 회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부안인터넷신문  webmaster@buan114.com

<저작권자 © 부안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안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