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행정
부안해경, 주말 응급환자 긴급 이송

부안해양경찰서(서장 성기주)는 지난 28일 점심 12시 03분경 부안군 위도에 심근경색이 의심되는 환자가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긴급 이송했다고 30일 밝혔다.

부안해경에 따르면 부안군 위도에 거주하는 주민 A씨(남, 70대)가 가슴 통증과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혈압이 높아 심근경색이 의심된다는 위도보건지소의 신고를 접수하고 위도 연안구조정과 206정을 급파하여 격포항으로 긴급 이송 후 119에 인계했다.

이에 앞서, 지난 27일에는 위도에 거주하는 주민 B씨(여, 80대)와 식도에 거주하는 C씨(남, 60대)가 왼쪽 팔이 골절되어 각각 112정과 위도 연안구조정을 이용하여 격포항으로 긴급 이송했다.

부안해경 관계자는 “좋지 않은 기상에도 고령의 도서 지역 응급환자들이 골든타임을 놓치는 일이 없도록 안전하고 신속하게 이송하고 항시 긴급상황 대응 태세를 유지해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사각형입니다.

 

부안인터넷신문  webmaster@buan114.com

<저작권자 © 부안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안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