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명사 칼럼 박형규 前남원부시장
[박형규 시와 사진] 적벽강

적벽강

아득하게 먼 선 하나
하늘과 바다를 가르고
오늘과 내일이 이어지는 곳
하루해가
여정을 마치고
무거운 발자국
수면에 담그는 순간이다

수평선에 핀
양귀비 꽃 하나
피어나는 환희 인지
져가는 아쉬움인지
바라보는 이
피안의 마음일레라

노을 붉게 물들어
바다를 어루만질 때
사자가 고향 초원 그리며
갈기 날리는
변산 적벽강

세월의 겹만이
소리없이
가슴 안으로 쌓여만 간다

(박형규 전 남원부시장·시인)

사진-박형규 전 남원부시장, 주산 출신

 

 

 

부안인터넷신문  webmaster@buan114.com

<저작권자 © 부안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안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