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풍문으로 들었소..
조국혁신당, 부안군수 후보 나올까?

4.10 총선, 양당 전당대회가 끝나면 곧바로 2026년 지방선거 체제로 진입한다는 정치권 소식이다.

어느 낙선 정치인은 선거기간 없이 매일같이 읍소하고 다니고 있는 반면 선거 기간에만 반짝 나왔다가 다시 숨어버리는 정치인도 있지만 군민들의 관심사는 "차기 부안군수 선거 누가 출마할 것이냐"이다.

권익현 군수 3선 연임, 민주당 경선, 조국혁신당 후보 출마 여부에 대해 상당히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자천 타천으로 군민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정치인은 ▷민주당 권익현 현 군수, 박병래 의장, 김정기 도의원, 김상곤 전 부안군수 후보 ▷조국혁신당 김성수 전 의장 ▷김성태 국민의힘 전 부안군수 후보 ▷김양원 도의회 사무처장 ▷전직 군수 2명 등이다.

모든 공식 행사와 축사에 의전서열 1, 2위 권익현 군수와 박병래 의장이 대중 앞에 나서게 되므로 자연스럽게 박병래 의장에 대한 여론 형성이 많아질 것이다.

박 의장은 언론 간담회 자리에서 "출마 여부는 때가 되면 밝힐 것이며, 현재는 권익현 군수와 함께 부안군을 위해 열심히 일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정기 도의원은 도의회 상임위원장 선거에 나섰다가.. 지금은 조용한 행보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26년 지방선거에서 가장 뜨거운 핵심은 부안군수 후보에 조국혁신당 후보가 출마할 것이냐는 현실정치를 뽑고 있다.

도내 조국혁신당에서 가장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는 정치인은 김성수 전 의장이다. 만약 다른 지역 재보궐선거에서 조국혁신당 후보가 당선 된다면 이런 여파는 기하급수적으로 도내 전 지역으로 확산될 수 있다.

또 하나 변수 요인은 민주당 경선에서 패배한 특정인이 나중을 기약하고 김성수 전 의장과 합류할 경우이다.

차기 군수 선거는 이러한 변수 요인이 많다고 볼 수 있다.

출처:전주mbc

 

 

조봉오 기자  ibuan114@naver.com

<저작권자 © 부안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봉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