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 이런 곳이.. 아! 이런 곳이
소향이 부른 '잊었니'.. 감미로운 원망

가수 소향이 부른 '잊었니' 노래는 가사에 비해 너무 차분하다는 생각이 든다.

노래 가사는 구구절절 슬픔을 담고 있지만 아름답고 부드러운 소향의 목소리에 깜빡 '이별-안녕-원망'을 잊게 된다.

"니가 고백했던 그 말 잊었니"라는 첫 소절에서 잊었니에 대한 총론을 알 수 있다. 더욱 간절한 마음이 표현된 가사는 "날 버리지 않겠다넌 그 약속, 그렇게 쉬운 약속이었니"라며 사랑했던 순간을 원망으로 바라보고 있다.

"다시는 안녕이란 그 말 하지마/ 그렇게 쉽게 잊을 수 있다면" 이 가사는 모든 연인들에게 경고하는 애절한 문장이어서 아픔이 다가올 수 있다.

나중에는 포기하겠다며 "너무 익숙해진 너의 습관 이제 지우려 노력할게"라고 해놓고 여운을 남겨 놓았다.

"네 기억마저 내가 가질게"

출처:유튜브

[잊었니]

잊었니 니가 고백했던 그 말 잊었니
날 버리지 않겠다던 그 약속 그렇게 쉬운 약속이었니 정말
알잖니 너만 사랑했던 나를 알잖니
너를 위해 준비했던 시간이 날 붙잡고
어떡하냐고 내게 묻잖니
I never say goodbye 안녕이란 그 말 하지마
그렇게 쉽게 잊을 수 있다면
잊는다면 그렇게 된다면 널 잊겠어
I know you pass me by 내게 아무 변명 하지마 말하지마
너무 익숙해진 너의 습관 이제 지우려 노력할게
울잖니 널 볼 수 없단 내 맘이 울잖니
너 몰래 흘려왔었던 눈물이 보기 싫다면 웃어줄게 정말
간다면 정말 날 버리고 가야 한다면
아무리 크게 널 불러보아도 들을 수 없게
네 기억마저 내가 가질게(출처:네이버)

 

 

부안인터넷신문  webmaster@buan114.com

<저작권자 © 부안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안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