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풍문으로 들었소..
부안군 (가)선거구에 거론되는 정치인

부안군 (가)선거구에는 박병래 의장, 이강세 부의장, 김형대 의원 3명이다.

부안군의회 통상적인 관례에 따라 군의장을 마치게 되면 후배들에게 자리를 양보하는 것으로 명예로운 불출마를 하게 된다. 

몇몇 예외가 있었지만 대다수 의장들은 임기를 마친 후 불출마를 했다. 박병래 의장 역시 차기 지방선거에서 군의원 출마를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피력한 바 있다.

나이가 젊어 정치를 그만두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면 군수 출마, 도의원 출마를 염두에 두겠다는 것도 추정해 볼 수 있다.

2026년 지방선거에서 (가)선거구에 거론되는 정치인은 이강세(2선), 김형대(3선) 현 의원, 김두례 현 의원(비례), 장은아 전 의원, 김성찬 전 군의원 후보, 전 민주당 예비후보 3명, 국민의힘, 조국혁신당 후보 등이다.

이강세 부의장은 지난 지방선거 득표에서 박병래 의장에 이어 2위를 한 바 있어 당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다음으로 민주당 경선을 해야 하는 김형대, 김두례 현 의원, 장은아 전 의원, 전 민주당 예비후보 3명 등 4~5명이 각축을 벌이게 될 것이다.

높은 인지도를 갖고 있는 장은아 전 의원이 행보를 서두를 경우 경선을 통과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주변인들의 전망이다.

김형대, 김두례 현 의원들은 의정활동이 돋보일 경우 권리당원들의 부름을 받을 것으로 판단되며 맹렬하게 추격하고 있는 전 민주당 예비후보들이 큰 걸림돌이 될 수 있다.

조국혁신당에서도 최소한 (가)선거구에는 후보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만약 민주당 공천을 받지 못하거나 입당이 안 될 경우 그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가)선거구에서 당선된다는 것은 갈수록 어렵게 될 지경이다. 그 대표적인 사례가 읍내 도로변 현수막을 보면 알 수 있다.

 

 

 

조봉오 기자  ibuan114@naver.com

<저작권자 © 부안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봉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