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사 모임 인물 인물동정
부안 출신 조재형 시인 제15회 푸른시학상 수상

지난 1일 부안 출신 조재형 시인이 한국시문학문인회에서 수여하는 제15회 푸른시학상을 수상했다.

한국시문학문인회 푸른시학상 선정위원회는 출품작들에 대한 시적 성과와 경향, 발전 가능성, 등단 연도, 기여도 등을 기준으로 심사를 진행해 조 시인의 묵독 외 1편을 수상작으로 선정하였다. 조 시인의 작품은 실존적 이정표를 정갈하게 재설정해 나가려는 삶의 긍정성의 노력에 큰 점수를 받았다.

조재형 시인은 전북 부안 출생으로 2011년 시문학에 등단해 시집 `누군가 나를 두리번거린다` 등이 있으며 `포지션문학 회장`을 역임하고 현재 `법무사협회 부안지부장`으로 활발한 창작활동을 하고 있다.

한편 조 시인은 "등단한지 7년 만에 두 번째 시집을 내고 뜻밖의 소식을 받았습니다. 그간의 부진한 시적 성과를 독려하고 더 정진하라는 의미로 여깁니다. 더 빨리, 더 높이, 더 넓게만 지향하는 물신주의 사회에서 가장 느리고, 가장 낮고, 가장 깊은 자리를 지키는 골방의 시인들에게 수상의 기쁨을 돌리고자 합니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조봉오 시민기자  bismark789

<저작권자 © 부안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봉오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