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 이런 곳이.. 아! 이런 곳이
‘전주, 한지로 꽃피다'…전주한지문화축제 성료
‘제23회 전주한지문화축제’가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한국전통문화전당 등에서 시민과 한지인, 여행객의 참여 속에 막을 내렸다.(전주시 제공)2019.5.6© 뉴스1


(전북=뉴스1) 이종호 기자 = 전북 전주의 5월을 아름다운 한지 꽃으로 가득 채운 ‘제23회 전주한지문화축제’가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시민과 한지인, 여행객의 참여 속에 막을 내렸다.

‘전주, 한지로 꽃피다’를 주제로 전통문화도시 전주가 꽃으로 가득한 길만 걷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진행된 올해 한지축제는 축제기간 내내 은은하고 고풍스런 전주한지를 다양하게 기획된 공연과 전시, 체험, 이벤트를 통해 만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어느 해보다 시민의 호응도가 높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축제 개막식에서는 한국화가 신은미의 퍼포먼스와 소리꾼 김주리의 판소리 공연이 관객들의 아낌없는 갈채를 받았다.

전주한지국제패션대전은 전주패션협회가 한지로 만든 아름다운 의상들이 모델의 세련되고 화려한 워킹으로 한지의 매력을 마음껏 발산하면서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올해 축제에서는 2019 한국공예대전 수상작과 초대작가 작품전시는 물론, 정협 길림성 조선족자치위원회 한흠해 주석을 초청해 ‘중국 조선족 세시풍속화 초청전’을 함께 열어 거리상으로는 멀리 떨어져 살고 있지만 하나의 핏줄을 이어받은 같은 민족인 조선족의 세시풍속화를 보러오는 시민들의 발길을 이끌어냈다.

또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16개 초등학교 학생 3100명이 만든 한지 무궁화꽃 3100송이는 한지꽃 정원에서 시민들에게 포토존으로 제공됐다.

여기에 Δ한지 뜨기 Δ한지 희망 비행기 날리기 Δ어린이 아나바다장터 등 어린이날을 함께 즐기는 가족단위 행사가 문전성시였다.

Δ한지명인 공방클래스 Δ한지필터커피 핸드드립 Δ한지천연염색 Δ한지로 만든 세계민속의상 체험 Δ한지등 만들기 Δ어부바 인형 뽑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은 한지축제를 찾는 사람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했다.

전주한지문화축제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앞으로도 한지가 실생활에 더욱 유용하게 활용·판매 될 수 있도록 더 나은 한지축제개최와 판매촉진활동 등에 다각적인 노력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부안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