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행정
부안군보건소, A형간염 예방수칙 준수 당부

부안군 보건소는 최근 A형간염 환자가 늘고 있어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A형간염은 A형간염 바이러스에 의한 급성 간염 질환으로 분변을 통해 체외로 배출되어 오염된 손, 음식, 물 등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전파된다. A형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은 15∼45일(평균 28일)의 잠복기를 거쳐 증상이 나타나 원인을 찾기도 쉽지 않다.

한 번 A형간염에 걸린 사람은 항체가 형성되어 다시 걸리지 않는다. 최근 20∼30대에 A형간염이 많이 발생된 이유이기도 하다. 이는 생활환경 개선 및 위생수준 향상으로 10세 이전 소아기에 A형간염 바이러스 노출 기회 감소로 인해 A형간염 항체보유율이 낮기 때문이다.

황달, 발열, 구토, 식욕감퇴, 쇠약감, 복통, 회색변 등이 대표적인 증상으로 6세 미만 소아는 70%가 증상이 없고 약 10% 가량만 황달이 발생하며, 연령이 높아질수록 70% 이상이 황달이 발생하고 증상이 심해진다.

전염기간은 증상발현 2주 전부터 황달이 생긴 후 1주일까지로 황달 발생 후 1주일간 격리하며 일상접촉자와 성접촉자의 경우 A형간염 접종 또는 면역글로불린을 투여해야 한다. 접종대상은 12∼23개월의 소아, A형간염 면역력이 없는 고위험군, 소아청소년, 성인으로 6∼12개월 간격으로 2회 접종을 해야 한다.

 

 

 

조봉오 시민기자  bismark789

<저작권자 © 부안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봉오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