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행정
권익현 부안군수, 봄철 영농현장 방문

권익현 부안군수가 영농현장을 찾아 농민의 삶을 직접 체험하며 군민과 소통하는 현장행정에 나섰다.

부안군에 따르면 권익현 부안군수는 군민의 일상 속에 들어가 의견을 듣고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5월 13일부터 7월 5일까지 각 읍면의 영농현장을 찾아 직접 체험하며 소통하는 현장행정에 나섰다고 밝혔다.

첫 일정으로 지난 13일 보안면 성산영농조합법인(대표 김기수)와 줄포면 우리작목반(대표 김익성)의 공동육묘장을 찾았다.

이들 공동육묘장은 농업인구 감소와 고령화를 극복하기 위해 법인과 작목반별 공동작업을 통해 고령화와 인력난을 해소하고 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파종기로 볍씨를 파종하고 육묘상자를 나르는 등 농민의 부족한 일손을 돕고, 진솔한 소통을 가졌다.

육묘현장을 방문한 권익현 부안군수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농사일에 전념해 주는 농민들이 있기에 다른 분야에서도 안심하고 삶에 충실할 수 있다.”며 “이번 현장체험을 통해 얻은 군민들의 소중한 의견은 군정에 반영하고 앞으로도 농업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매년 증가하고 있는 농기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한 농기계 사용 및 장비점검 등을 당부했다.

조봉오 시민기자  bismark789

<저작권자 © 부안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봉오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