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속보>
[속보] 경관보전 직불제 추가 배정, 전북도 잠정 수습안 내놓아(최종)

8월 중순 전북도에서 시군 배정내역 통보
부안군 담당 팀장 전북도에 항의
9월 24일 부안군 계화면 농민 집단 반발
9월 27일 전북도 잠정 수습방안 내놓아

지난 24일 부안군 계화면 농민들로부터 촉발된 2020년 부안군 경관단지 배정 "대폭 삭감" 문제는 27일 전라북도가 잠정적이지만 수습 방안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부안군 계화면 농민 김대식 씨는"이번에 계화 농민들이 문제 제기를 안 했으면 그냥 넘어갔을 사안이라며, 부안군이 이렇게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있었는데도 국회의원, 부안군수, 도의원은 현황조차 파악하지 못했다"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부안군 계화면 농민들의 집단 반발과 이러한 사실을 본보 기사를 통해 SNS를 통해 널리 알려지자, 뒤늦게 사태 수습을 하려고 허둥지둥 하는 정치인들과 부안군정을 바라보는 농민들은 허털한 심정이라고 한다.

석연치 않은 배정 기준으로 여론의 도마 위에 오른 전북도와 배정 통보 이후 40여 일 동안 적극적 항의조차 하지 못한 부안군은 분명한 책임이 있다.

특히 국가예산으로 경관보전 직불제를 농민들에게 지급해야 될 상황에서 6억(도비+군비)을 추가 부담시켜 예산 낭비를 초래하는 행정은 지양해야 한다.

 

 

 

 

 

조봉오 시민 기자  bismark789

<저작권자 © 부안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봉오 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