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풍문으로 들었소..
김제·부안, 부안·김제의 몫을 제대로 찾겠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원택 예비후보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김제시부안군 선거구 예비후보자 홍보물에서 "김제·부안, 부안·김제의 몫을 제대로 찾겠다"라고 했다.

이번 홍보물에서 크게 돋보이는 주장은 [이원택은 막연히 기다리는 사람이 아니다. 더 이상 손놓고 기다릴 수만은 없다.]라며 김제·부안, 부안·김제의 동반성장시대를 열겠다는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이 예비후보는 준비된 정책전문가를 자처하며 인구감소·지방소멸 위기극복을 위해 특별법 제정 및 지속가능한 도시조성 모델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지방소멸을 막기 위해 국정운영 방향을 전환시키고 중앙·광역·기초정부 간 협약추진을 통해 지역을 살리는 정책과 예산을 집중시키며, 교육·보육·문화·복지·의료·체육 등의 인프라 구축으로 삶의 질을 높이겠다고 한다.

경쟁상대 후보를 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