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속보>
<속보> 전라북도 23일 0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전라북도는 11.20 전주, 익산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상향조정에 이어, 도내 확산세를 감안 11.23일 0시를 기해 도내전역에 거리두기 1.5단계로 상향한다고 밝혔다.

출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Johns Hopkins CSSE

11.7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시행이후 취약한 방역환경하에서 코로나 환자의 소규모 집단발병이 전국에 걸쳐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하는 등 3차 유행에 접어든 가운데,

도내에서도 지난 3일 연속 두자리수이자 사상 최대인 39명 발생되었고 앞으로도 그 확산세가 지속될수 있는 엄중한 상황이라는 판단아래, 전주, 익산지역(11.21)에 이어 11.23(0시~별도조치시까지)를 기해 도내 전역에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상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최근 호남권 발생은 지난 1주간 일평균 30명에 근접하고, 주로 40대이하 청장년층 중심(과거 4주대비 38.3→49.1%), 지역사회 소모임 등을 통해 급격히 전파・확산되는 양상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데 따른 것이다.

거리두기 조정에 따른 방역수칙 강화에 따라 1단계 일상생활속 기본방역(마스크, 명부관리, 환기)보다 지역적 유행개시 등 주요시설별 방역조치가 강해지는 상황으로,

1.5단계에서는 다중이용시설의 이용인원 제한을 확대(4㎡당 1명제한 등) 하고, 실외 100인이상 모임금지와 춤추기 등 위험도 높은 활동 금지와 함께, 실외스포츠 경기장과 신고된 야외행사시에도 마스크 착용이 과태료 중점부과 대상(의무화)된다.

국공립시설, 실내문화시설 역시 이용인원 일부 제한이 이뤄지지만, 돌봄공백 최소화를 위해 사회복지시설은 방역을 더욱 철저히 시행하는 가운데 운영을 유지한다.

전라북도는 1) 불필요한 타지역 방문 자제 *수능, 크리스마스 연휴, 지인모임, 해맞이 등, 2)모임 등 강력 자제하고 가족과 함께 시간보내기, 3)불가피한 모임*/타지역 방문이후 최소 3일간 가족, 직장에서 따뜻한 거리두기와 같은 안전한 연말연시 방역 3대 수칙을 호소했다.

 

부안인터넷신문  webmaster@buan114.com

<저작권자 © 부안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안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