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속보>
<속보>부안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부안군에서 9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보건당국이 확진자 동선파악과 함께 자택 폐쇄 및 긴급방역 등 지역사회 확산 차단에 총력 대응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지난 11월 28~29일 2일간 김장을 위해 부모님댁(부안군 보안면 남포마을)을 방문한 40대 A씨가 용인 625번 확진자로 확진됨에 따라 부모님 B씨와 D씨 등이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선별검사를 실시한 결과 최종 양성으로 판정됐다.

또 C씨와 접촉한 30대 D씨도 확진판정을 받아 부안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3명이다.

현재 확진자들은 남원의료원 등으로 이송될 예정이며 전라북도 지휘 아래 역학조사를 시행하고 있다.

부안군 보건소는 코로나19 확진자 통보를 받은 대응매뉴얼에 따라 확진자 자택과 방문동선에 대한 역학조사 및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재난문자 발송 등 확산 예방을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 선별진료소 추가 설치를 통해 접촉자에 대한 선별검사를 강화하고 있으며 역학조사팀 3개 팀을 구성해 확진자 및 접촉자 방문동선 파악 등에 집중하고 있다.

박현규 부안군 부군수도 확진자 발생상황 보고를 받은 즉시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신속한 대응과 함께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한 긴급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인한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긴급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최근 타 지역 사례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마크스 착용이 최선의 예방책”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자주 손씻기, 기침이나 재채기할 때 옷소매로 입과 코 가리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며 “발열, 호흡기 증상 등이 있을 경우 콜센터(☎ 1339) 또는 보건소 감염병관리팀(☎ 063-580-3188)으로 문의해 달라”고 말했다.

 

 

 

 

 

부안인터넷신문  webmaster@buan114.com

<저작권자 © 부안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안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