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명사 칼럼 박형규 前남원부시장
[박형규 시와 사진] 데이지핀 마실길

데이지핀 마실길

 

돛단배만 닿는

조그만한 변산 송포항

산 언덕

무성한 풀밭 사이

바닷물이 넘어올 수 없는

경계에

농개가 줄지어

생명을 걸고 자신의

여정을 떠나는 길

 

뻐꾸기 때되어 울면

큰 기대 같고

멀리서 다가온

파도가

아무것도 얻지 못하고

소리 없이 물러난 자리

갯 바위

파래가 초록 향을

피워 놓은 길

노을을 배경으로

(박형규 전 남원부시장·시인)

사진-박형규 전 남원부시장, 주산 출신

 

 

부안인터넷신문  webmaster@buan114.com

<저작권자 © 부안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안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