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84건)
[시인 박형규] 너와 나 사이
나와 나 사이 박형규너와 나 사이가을 햇살처럼아름다운 이음줄이 있음을기억하며 살아가고 싶다.산다는 것은가고 옴 속에기다리는짠한 세월이촘...
부안인터넷신문  |  2020-01-19 09:25
라인
[시인 박형규] 해넘이
해넘이 박형규다시 오지 않는다시 볼 수 없는한해 끝자락해가 아주 간다여지것 무심히 보내다올해는 작심하고내 어머니 묻어둔그리고 내가 언젠...
부안인터넷신문  |  2020-01-10 19:21
라인
[시인 박형규] 겨울 그리움
겨울 그리움 박형규밤새첫눈이그리 내리여내 가슴에보고픔이차곡차곡쌓이었는가.골 깊은 꿈속그리움만먹먹하게쌓이어 있네.(박형규 전 남원부시장·...
부안인터넷신문  |  2019-12-29 15:41
라인
[시인 박형규] 산 그리매
산 그리매 박형규오랜 세월 견디며 온산마루에노란 석양먼 추억 머물게 하는 날산 그리매그리움 찾아광활한 대지 끝으로굽어진 길 따라떠나가면...
부안인터넷신문  |  2019-12-22 15:28
라인
[시인 박형규] 헤어짐의 단상
헤어짐의 단상 박형규만남은 반가움을 동반하고헤어짐은 아림을 가져 온다.많은 헤어짐 속다시 만난다 해도 서운한 것은헤어짐은보지 못하고들을...
부안인터넷신문  |  2019-12-14 09:16
라인
[시인 박형규] 그리움 품은 용담호
그리움 품은 용담호산동네도 산사람 마음도고요히 잠긴 용담호그 위로 물고기들이그리운 얼굴 그려 놓을 뿐세월은 잊어져만 간다떠난 자들탯자리...
부안인터넷신문  |  2019-12-07 20:12
라인
[시인 박형규] 한 해 끝자락에서
한 해 끝자락에서한 줄기 명주실 같은 햇살어둠에자리를 내주는 석양산마루 서성이다잠시 눈 감아뒤 돌아보니걸어온 길 멀기만 하다긴 여정아름...
부안인터넷신문  |  2019-12-01 09:12
라인
[시인 박형규] 부모님의 삶
부모님의 삶포기하지 않고 사는 삶우리네 부모님이살아 온 삶이 아닐런지요결국은 이 세상 떠날 지라도마지막 까지세상을 아름답게 꽃 피우는단...
부안인터넷신문  |  2019-11-14 21:40
라인
[시인 박형규] 천변 풍경
천변 풍경도토리골 늘어선수양버들긴 머리카락 풀어강을 초록으로 물들게 한다.봄비 그친 날말갛게 씻긴 남고사흰 구름 닦아낸갈매 빛 하늘에봄...
부안인터넷신문  |  2019-11-10 09:47
라인
[시인 박형규] 텅 빈 숲에서
텅 빈 숲에서한때는연두 빛 생명의 소리가새록새록 돋아나싱그러운 향기와녹색으로 수놓아진봄 숲 궁전이었다.세월따라모두 떠나고텅 빈 숲에 바...
부안인터넷신문  |  2019-11-03 16:09
라인
[시인 박형규] 먼 길 가는 친구에게
먼 길 가는 친구에게한 해중가장 짧은 동짓날동 트기전먼 길 떠나는 친구야오늘 따라겨울 안개 더 자욱하여가는 길이 더 춥고아득하여 멀기만...
부안인터넷신문  |  2019-10-27 13:45
라인
[시인 박형규] 만남
만남아등바등 살아온 삶별반 얻은 것도 없이그리움만,좁아진 가슴에 가득하다.세월은 벌판 가르는엽조처럼어느새 훌쩍 떠나고장미향 흐르는오월 ...
부안인터넷신문  |  2019-10-19 09:18
라인
[시인 박형규] 망초 꽃
망초 꽃뜨거운 햇살종소리처럼 퍼지는초여름,고향 산과 들무리지어어머니 손 귀찮게 한하얀 망초 꽃흔하디흔해사람들눈길 받지 못해속상할 만도 ...
부안인터넷신문  |  2019-10-12 17:38
라인
[시인 박형규] 마른 나무 몸짓
마른 나무 몸짓아무도 모르는 사이씨앗하나땅의 자양분 받고우주의 기 받아꿈 키웠던 긴 세월이라네.봄볕의 밀어로여름 햇빛의 구애 받고가을바...
부안인터넷신문  |  2019-10-05 14:06
라인
[시인 박형규] 불갑사 꽃무릇
불갑사 꽃무릇먹물처럼 지워지지 않는산자락 그늘 아래꽃무릇석양에그리움을붉게 안고 있네
부안인터넷신문  |  2019-09-27 13:53
라인
[시인 박형규] 숲정이 성당
숲정이 성당천변 수양버들녹색 옷자락휘감고눈례에 지친 나그네미소로 맞아주는숲정이 성당오래된 정원 구석겨울잠 덜 깬배롱나무 한그루,검은 외...
부안인터넷신문  |  2019-09-14 17:04
라인
[시인 박형규] 만남
만남아등바등 살아온 삶별반 얻은 것도 없이그리움만,좁아진 가슴에 가득하다.세월은 벌판 가르는엽조처럼어느새 훌쩍 떠나고장미향 흐르는오월 ...
부안인터넷신문  |  2019-09-08 09:22
라인
[시인 박형규] 만남
만남아등바등 살아온 삶별반 얻은 것도 없이그리움만,좁아진 가슴에 가득하다.세월은 벌판 가르는엽조처럼어느새 훌쩍 떠나고장미향 흐르는오월 ...
부안인터넷신문  |  2019-09-01 13:57
라인
[시인 박형규] 오는 가을
오는 가을긴 강물안개 속고개 숙인 억새처럼소박하게 산다면야오래된 바위틈그윽한 이끼처럼겸손하게 산다면야저문 가을긴 능선에 스러지는노을처럼...
부안인터넷신문  |  2019-08-24 13:06
라인
[시인 박형규] 구절초 편지
구절초 편지외진 산모퉁이 구절초보고픈 연정을 써내 가슴에노을 잠길때토담 밑 석류새색시 볼처럼 홍조 띠고모래톱 억새갈기 세우겠지하늘 한 ...
부안인터넷신문  |  2019-08-19 11:21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