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명사 칼럼 박형규 前남원부시장
신석정 시 '작은 짐승'.. 나태주 엮음 [시가 나에게 살라고 한다]

(박형규 시인(전 남원부시장)이 두 번째로 소개한 작품은 시인 나태주 [시가 나에게 살라고 한다] 시집에 있는 부안 출신 신석정 시인의 작은 짐승이다. 여기서 신석정 시인은 풍요롭고 아름다운 부안을 자랑했다. 박형규 시인은 부안군 지천에서 피고 있는 꽃들을 더했다./편집자) 

 

작은 짐승(신석정)

 

난이와 나는

산에서 바다를 바라다보는 것이 좋았다

밤나무

소나무

참나무

느티나무

다문다문 선 사이사이 바다는 하늘보다 푸르렀다

 

난이와 나는

작은 짐승처럼 앉아서 바다를 바라다보는 것이 좋았다

짐승같이 말없이 앉아서

바다같이 말없이 앉아서

바다를 바라다보는 것은 기쁜 일이었다

 

난이와 내가

푸른 바다를 향하고 구름이 자꾸만 놓아 가는

붉은 산호와 흰 대리석 층층계를 거닐며

물오리처럼 떠다니는 청자기빛 섬을 어루만질 때

떨리는 심장같이 자지러지게 흩날리는 느티나무 잎새가

난이의 머리칼에 매달리는 것을 나는 보았다

 

난이와 나는

역시 느티나무 아래에 말없이 앉아서

바다를 바라다보는 순하디 순한 작은 짐승이었다

사진-박형규 전 남원부시장, 주산 출신

 

 

 

 

 

부안인터넷신문  webmaster@buan114.com

<저작권자 © 부안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안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