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명사 칼럼 박형규 前남원부시장
[시인 박형규] 한 해 끝자락에서

한 해 끝자락에서

한 줄기 명주실 같은 햇살
어둠에
자리를 내주는 석양

산마루 서성이다
잠시 눈 감아
뒤 돌아보니
걸어온 길 멀기만 하다

긴 여정
아름다운 꽃길 걸었고
외진 산길도 걸었지
이제 묶어서
나무 가지 끝에
흔적으로 남겨두고

여기 까지 오도록
붙잡아주고
같이 걸어온 고마운 마음
곱게 간직하고 싶다네.

(박형규 전 남원부시장●시인)

완주군 국사봉

 

 

 

부안인터넷신문  webmaster@buan114.com

<저작권자 © 부안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안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