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행정
부안읍, ‘국가유공자 명패달기 사업’ 추진

부안읍(읍장 김남철)은 지난 19일 부안읍 공상군경유족의 자택을 방문하여 감사와 존경의 의미를 담아 국가유공자 명패를 달아 드렸다.

이날 김남철 부안읍장이 국가유공자 가정을 방문하여 직접 명패를 달아드린 것을 시작으로, 부안읍에서는 공상군경유족, 무공수훈자유족, 전상군경유족 등 총 22명의 국가유공자를 방문하여 명패를 달아 드릴 예정이다.

부안읍장 김남철은 “대한민국의 오늘이 있는 것은 나라를 지키기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국가유공자들의 공로덕분”이라며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표했으며 “앞으로도 보훈가족들의 명예와 자긍심을 높일 수 있는 부안읍을 만들기 위하여 적극 노력하겠다” 고 전했다.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은 국가보훈처와 연계하여 국가를 위한 희생으로 남모를 아픔을 갖고 살아가는 유공자를 지역사회와 함께 예우하고 위로하기 위해 지난 2019년부터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630명의 국가유공자 자택에 명패를 달아드렸다.

부안인터넷신문  webmaster@buan114.com

<저작권자 © 부안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안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